작성일 : 21-01-14 19:13
무한도전'에 멤버들의 상황, 제작 환경 등이 맞아 떨어질 적절한 타이밍이 있을지도 미지수다.
 글쓴이 : 박영진
조회 : 6  
멤버들뿐만 아니라 제작진이 가지는 부담감도 상당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김태호PD는 지난해 2월 '탐나는 TV'에서 '놀면 뭐하니?'에 대해 "솔직히 '무한도전' 때보다 덜 부담스러웠다"라며 '무도'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또한 수년이 지난 지금, 전성기 때 멤버들의 체력이 과연 리얼 버라이어티 장르인 '무도'를 따라갈 수 있을 것인가 고민도 필요하다. '무모한 도전'을 시작으로 '무한도전'으로 자리 잡은 2006년 5월을 기점으로, 약 15년이 지난 멤버들의 정신·신체 컨디션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무한도전'이 종영된 이후 3년이란 시간이 흐르면서 원년 멤버들도 떠나 각자의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시간·체력·정신·금전적으로 멤버와 제작진을 '갈아 넣어'야 하는 '무한도전'에 멤버들의 상황, 제작 환경 등이 맞아 떨어질 적절한 타이밍이 있을지도 미지수다.
<a href="https://www.darsim77.com">카지노사이트</a>
<a href="https://www.darsim77.com/merit">메리트카지노</a>
<a href="https://www.darsim77.com/sands">샌즈카지노</a>
<a href="https://www.darsim77.com/egg">예스카지노</a>
<a href="https://www.darsim77.com/ftcasino-lk">퍼스트카지노</a>
<a href="https://www.darsim77.com/merit">더킹카지노</a>